L코너
 
L코너

로그인 회원가입     

이름

 박q

제목

 편견 과 아집

홈페이지

 http://www.qkrq.com/
                               [ 편견 과 아집 ]

                           푸에르토리코 국립미술관에
                           걸려 있는 그림 하나를 소개한다.

                           국립미술관 입구에 검은
                           수의(囚衣)를 입은 노인이
                           젊은 여자의 젖가슴을 빠는
                           그림이 걸려 있다.

                           방문객들은 노인과 젊은 여자의
                           부자유스러운 애정 행각을
                           그린 이 그림을 보고 아주
                           불쾌한 표정을 짓는다.

                           “이런 싸구려 그림을 어떻게
                           국립미술관에 걸어놓는단 말인가!
                           그것도 입구에다.”

                           딸 또래의 여자와 놀아나는
                           노인의 부도덕을 통렬히 꾸짖는다.
                           검은 수의를 입은 주책스러운
                           노인과 이성을 잃은 젊은 여성은
                           가장 부도덕한 인간의 유형으로
                           엄청 주책스러운 인간으로 보인다.
  
                           그런데 작가는 왜 무슨 의도로
                           이런 불륜의 현장을 그림으로 그렸을까
                           하는 의구심을 떨쳐버릴 수가 없다.
  
                           그런데 과연 이 그림은 포르노일까?
                            .
                            .
                            .

                           알고 보면 검은 수의를 입은 노인은
                           젊은 여자의 아버지이고 커다란 젖가슴을
                           고스란히 드러낸 여자는 노인의 딸이다.
                           그런데 이 노인은 푸에르토리코의
                           독립과 자유를 위해 싸운 투사다.
                           독재 정권이 이 노인을 감옥에 가두고
                           가장 잔인한 형벌을 내렸던 것이다.

                                "음식물 투입 금지!"

                            노인은 감옥에서 서서히 굶어 죽어갔다.
                            딸은 해산한 지 며칠 안 된 무거운 몸으로
                            아버지의 임종을 보기 위해서 감옥으로 갔다.

                            감방에 들어서서 뼈만 앙상하게 남은
                            아버지를 보는 순간 딸의 눈에 핏발이 섰다.
                            마지막 남은 가녀린 숨을 할딱거리는
                            아버지 앞에서 무엇이 부끄럽단 말인가!
                            딸은 잠시 이를 악물었다가 아버지를
                            위해서 가슴을 풀었다.
                            그리고는 퉁퉁 불은 젖을 아버지 입에다 물렸다.

                            이 그림은 부녀간의 사랑과 헌신,애국심이
                            담긴 숭고한 작품이다.
  
                            푸에르토리코 사람은 이 그림을 민족혼이
                            담긴 최고 예술품으로 치고 당당하게 자랑한다.
                            동일한 그림을 놓고 어떤 사람들은 포르노라고
                            비하하고 어떤 사람들은 성화라고 극찬한다.

                            이 그림에 깃든 이야기를 모르는
                            사람은 비난을 서슴지 않는다.
                            그러나 그림 속에 담긴 본질을 알고 보면
                            눈물을 글썽이며 감상한다.

                           우리는 더러 본질을 파악하지도 않고 비난의
                           화살을 퍼붓는 어리석음을 범하기도 한다.
                           본질을 알면 시각이 달라진다.

                           누구나 교만과 아집 편견을 버려야만 세상이 보인다.


[Prev] 가을하늘^^; 박q
[Next] 비회원에게도 흔적을 위해 자유게시판을 개방합니다^^; 박q
목록  


Copyright ⓒ 2006-2024 ParkHW. All Rights Reserved
 
 
   E-mail :   gjsdn1@hanmail.net
   E-mail :   qkrq@qkrq.com